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19 고용충격 현실화...4월 취업자 IMF 이후 최대 감소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5.13 11:26

 

 코로나 19사태가 석 달 보름 이상 계속되면서, 취업자 감소 등 고용충격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취업자가 IMF 외환위기 여파가 미쳤던 99년 2월 이후 21년 2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기획재정부에서 박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통계청이 오늘 발표한 ‘4월 고용동향’을 보면, 취업자가 2천 656만명, 1년 전 보다 47만 6천명, 1.8% 감소했습니다.

IMF 외환위기 여파가 미쳤던 99년 2월(-65만8천명) 이후 21년 2개월만에 최대 감소폭을 보였습니다.

코로나19사태가 ‘후행 지표’로 다시 확인된 것인데, 한동안 ‘고용충격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인서트 1] 은순현 사회통계국장의 말입니다. 
[4월 고용동향 전체적으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서 모임, 외출 자제 등의 지속이 있었고, 관광객 유입 급감 등의 영향으로 숙박·음식점업이라든지, 교육서비스업 등을 중심으로 취업자가 감소했습니다. 그리고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이라든지, 운수·창고업 같은 경우도 취업자 증가세가 약간 둔화된 게 취업자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그렇게)) 보여지고 있습니다.]

고용률은 59.4%로 1.4%p 떨어졌고, 특히 청년층(15~29세) 고용률(40.9%) 하락폭은 2%p로 더 커졌습니다. 

청년층 취업은 24만 5천명 감소한 365만 3천명으로, 2009년 1월(-26만2천명) 이후 감소폭이 가장 크게 나타났습니다. 

OECD 경제협력개발기구 비교 기준인 15세에서 64세 고용률 역시 1.4%p 하락해, 65.1%를 보였습니다. 

지난달 실업자는 7만 3천명 줄어든 117만 2천명, 실업률은 0.2%p 내린 4.2%를 보였습니다.

특히, 경제활동인구는 감소(55만명↓)하고, 구직의지도 없고 취업도 하지 않는 비경제활동인구는 증가(80만명↑)했습니다.

관련 통계 기준을 변경한 2000년 6월 이후 최대치를 보였습니다. 

[인서트 2] 은순현 사회통계국장의 말입니다.
2020년 4월 비경제활동인구는 1,699만 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83만 1,000명이 증가하였습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는 전년동월대비 20대에서 11만 명, 60세 이상에서 10만 8,000명, 40대에서 8만 4,000명, 50대에서 7만 3,000명 등 각각 증가하였습니다.    구직단념자는 61만 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2만 4,000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동향은 선행지표가 아닌 후행지표로 발표되고, 코로나19사태가 계속되는 현실을 감안하면 다음달 6월에 발표되는 ‘이번달 5월 고용동향’에서도 큰 폭의 감소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제기됐습니다. 

기획재정부에서 BBS 뉴스 박관우입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