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국난 극복을 위한 희망의 등, 서울 여의도를 밝히다언론사불자연합회 봉축탑 점등식...이선재 BBS 사장 등 참석
권송희 기자 | 승인 2020.05.07 22:03

 

 

불기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기간을 맞아 전국 곳곳에서 봉축탑 점등식이 열리고 있는데요.

언론사에 종사하는 불자들로 구성된 신행단체, 언론사불자연합회도 서울 도심에서 봉축탑 점등식을 봉행했습니다.

언론사 불자들이 밝힌 연등이 서울 여의도의 밤하늘을 환하게 밝혔습니다.
 
권송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 도로 한복판.

불국사 석가탑을 본뜬 높이 8미터의 봉축탑등(燈)이 불을 환하게 밝혔습니다.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는 봉축탑 점등이 이뤄진 순간,

여의도의 밤하늘은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가 가득한 희망의 빛으로 채워졌습니다.

부처님오신날 봉축 기간을 맞아 언론사에 종사하는 불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봉축탑 점등식을 봉행했습니다.

대한민국 정치와 경제, 방송의 중심인 여의도에 봉축탑이 주위를 밝히자, 참석자들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우리 사회 전체에 부처님의 자비가 가득 퍼져 국난극복의 발판이 마련되기를 발원했습니다.

표만석 (언론사불자연합회장): 언론인들에 부처님 가르침이 파사헌정(破邪顯正)이지 않나. 코로나 바이러스 잘 대처하고 있지만, 더 잘 대처해서 이 나라가 경제도 활성화되고, 앞으로 각 가정마다 평안이 깃들길 기원하는 마음으로.."  

봉축탑 점등에 앞서 향을 바치는 헌향에 이어,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불자들이 정성스럽게 차 공양을 올리며 부처님이 이 땅에 오신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이와함께 여의도 포교원 소속 합창단의 공연이 펼쳐져 봉축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렸습니다.

현진스님 (언론사불자연합회 지도법사, 여의도 포교원장): "오늘 이 광명의 등불은 이러한 고통을 안겨준 코로나의 완전한 소멸을 기원하고 희망의 등불을 다시 우리 마음속에 밝힐 수 있도록 하는 등불일 것입니다."

이번 점등식에는 표만석 언불련회장을 비롯해 이선재 BBS불교방송 사장과 구본일 BTN 대표이사 등 불교 언론사 대표들이 함께 해 의미를 더했습니다.

이선재 (BBS불교방송 사장): 한국과 한국불교를 알리는 일에서는 언론사불자연합회의 역할이 더 커질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희 BBS불교방송도 앞으로 언론사불자연합회 노력에 더욱더 힘을 보태도록 하겠습니다."

언론사불자연합회는 지난 2004년 창립돼 그동안 정기 법회와 성지순례, 템플스테이 등을 통해 회원들의 화합과 신심을 다지는데 앞장서왔습니다.

언론사 불자들의 신심이 담긴 봉축탑은 점등식을 시작으로 코로나19 극복과 국민 건강을 발원하며 전국에서 봉축 법요식이 열리는 오는 30일까지 서울 여의도를 환하게 밝힐 예정입니다

BBS뉴스 권송희입니다.

(영상취재=장준호 기자)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3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