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19] 김용범 기재1차관, 포스트 코로나 선도... "강역한 경제방역 필요한 때"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5.04 08:50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5월 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코로나19와 관련해 "다행스럽게도 국내에서든 신규 확진자 수가 줄고 있습니다만, 전세계 경제활동이 위축됨에 따라 우리경제가 즉각 반등하는 것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김 차관은 오늘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지금까지 (코로나19) 대응에 안주할 수 없다"면서, "이제 본격화될 경제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포스트(post)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강력한 경제방역'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또, "세계 경제가 깊지만 짧은 침체 후 반등할 것이라는 견해와 '더 강력한 대공황'(Greater Depression)의 서막이 올랐다는 비관론이 공존하고 있을 만큼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 최근 한 달간 글로벌 금융시장이 대체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일부 시장 참가자들은 “최악은 지났다”(The worst is over)고 평가하기도 한다"면서, "그러나, 일시적 소강상태는 시작의 끝일 뿐 진정한 끝의 시작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대다수 전문가들은 2/4분기를 저점으로 전망하고 있어 실물경제 침체나 실업 등 본격적인 충격은 이제 시작"이라고 밝혔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