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19] 4월 소비자물가 0.1% 상승...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만에 최저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5.04 08:15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외식 수요 등이 감소하면서 지난달(4월) 소비자물가가 0%대 상승세를 보이며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통계청이 오늘(5/4)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소비자물가지수가 104.95(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1% 올라, 지난해 10월(0.0%)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습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가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1%대로 올라섰지만, 지난달(4월)에 다시 0%대로 하락했습니다.

품목 성질별로 보면 농·축·수산물 가격이 1.8% 상승한 반면, 공업제품은 0.7% 하락했으며, 특히 국제 유가 하락 영향으로 석유류 가격이 6.7% 비교적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지난달 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0.2%에 그쳤으며, 서비스 물가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외식 물가는 0.8% 상승에 그쳤습니다. 

안형준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코로나19로 소비 패턴이 변하면서 물가에 영향을 미쳤다"며 "외출을 자제해 외식 수요가 줄어서 외식 물가 상승률이 낮았고, 국제 유가 하락으로 석유류 가격이 크게 하락한 점과 함께 고교 무상교육으로 공공서비스 물가가 하락한 점이 낮은 물가 상승률의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