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유튜브 신행, 우리가 이끌어요”...전국비구니회 유튜브 활용법 강좌
김연교 기자 | 승인 2020.04.25 19:51

 

코로나19로 온라인을 통한 기도와 법회가 새로운 신행 문화로 떠오르고 있지만, 사찰과 불자들 모두 익숙하지 않은 것이 사실인데요.

전국 비구니회가 코로나19 시대 스님과 불자들의 신행과 포교를 돕기 위해 유튜브를 활용한 온라인 포교 강좌를 마련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김연교 기자입니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면서 한동안 신도들과 대면하지 못한 스님들이 노트북과 마주했습니다. 

유튜브 등 온라인과 영상 매체를 통해 불자들과 소통하는 방법을 배우기 위해섭니다. 

새로운 기술을 대하는 스님들의 자세는 사뭇 진지했습니다. 

아직은 서툴고 느리지만, 강의 내용을 꼼꼼히 필기하고 휴대폰과 노트북으로 직접 실습도 해보는 등 하나라도 더 배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중제 스님 / 부산 법륜사]

"저는 애당초 사찰음식에 관심이 있고, 그 분야에 생각해 온 바도 있기 때문에 이 과정을 통해 준비하고자 합니다. 오늘 직접 컴퓨터도 가져오고 프로그램을 해보니까 어려운 게 많습니다. (그렇지만) 하면 또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조계종 전국 비구니회가 코로나19 상황속에서 온라인으로 법회를 중계하거나, 포교 영상을 제작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스님들을 위한 특별한 강의를 마련했습니다.

간단한 영상 편집부터 유튜브 '미리보기 이미지' 제작, 자막과 배경음악 넣기까지.

강의는 영상 제작을 처음하는 이들도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맞춤형 교육으로 진행됐습니다.

[유진상 / 불교신문 부산·울산지사장]

"유튜브가 생각보다 어렵지는 않다. 스마트 시대기 때문에. 그래서 바로 시작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코로나19로 재택 근무와 화상 회의, 온라인 개학이 활성화되면서 이제는 '코로나 이후' 달라지는 패러다임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

불교계도 포교와 신행의 변화에 따른 대응책을 고심하는 가운데, 전국비구니회는 영상 매체의 긍정적인 측면을 포교 활성화로 연결시키는데 힘쓸 계획입니다.

특히, 영상 교육 과정을 체계적으로 마련해 시대 흐름에 부응하는 포교와 신행활동을 이끌어나가는 역할을 해나갈 방침입니다.

[유정 스님 / 전국 비구니회 교육부장] 

"유튜브 채널을 활용하는 기술적 방법을 아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신 무장, 어떻게 컨텐츠로 접근할 것인가...한달에 한 번, 좋으면 한 달에 두번 이런 식으로 차근차근하고.

전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로 온라인 기도와 법회가 활발해지는 등 불자와 신도들의 수행 방식과 신행생활에도 변화가 찾아오고 있습니다.

전국비구니회가 마련한 이번 강의는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수행 환경에 적응하고 사찰과 신도들간 소통을 강화하는데 적지 않은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BBS 뉴스 김연교입니다.

영상 취재 허영국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