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코로나19] 정세균, 거리두기 제한완화...세심한 방역대책 뒷받침 지시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4.20 09:02

정세균 국무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조치에 대해 "위험을 낮추기 위한 세심한 방역조치가 뒷받침돼야 한다"며 "운영이 재개되는 휴양림과 실외 공공시설, 시험 등에 대한 방역에 만전을 기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우선, "다음달(5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하되, 강도를 조심스럽게 낮추기로 했다"며, "실외활동과 필수적인 자격시험 등을 제한적으로 허용해 국민 생활의 편의를 높이려는 취지"라고 밝혔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또, "오늘부터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다"며, "나이가 어린 학생들이라 아직 (온라인 수업)기기에 익숙하지 않고 오랜 시간 집중하기도 어려워 세심한 보살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맞벌이 부부나 조손가정, 다문화 가정을 중심으로 긴급 돌봄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초중고 전학년이 온라인 수업에 들어가면서 접속장애에 최대 고비가 될 수 있겠다"고 주의를 환기시켰습니다.

정 총리는 이어, "교육부는 긴급돌봄에 문제가 없도록 꼼꼼하게 관리해 주시고, 시스템상 미비점도 지속 보완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