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불교계 지도자들 소중한 한 표 행사진제 대종사 사전 투표...주요 스님들 잇따라 투표 동참
전경윤 기자 | 승인 2020.04.15 09:23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오늘 오전 8시 30분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스님이 서울 종로구 숭인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전국에서 일제히 시작된 가운데 불교계 지도자들도 소중한 투표권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조계종 법통의 상징인 종정 진제 대종사는 일찌감치 지난 10일 부산 해운대구 투표소를 찾아 사전 투표로 소중한 한표를 행사했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도 오늘 소중한 투표권을 행사할 예정입니다.

조계종 교육원장 진우 스님과 포교원장 지홍 스님은 지난 10일 총무원 인근 서울 종로구청 투표소에서 사전 투표에 참여했습니다.

천태종 종정 도용 스님과 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충북 단양군 영춘면에 있는 투표 행렬에 동참했습니다.

진각종의 최고 어른인 경정 총인은 일산에서 투표했고 통리원장 회성 정사는 지난 10일 서울 성북구 월곡2동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마쳤습니다.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 스님은 오늘 오전 종로구 숭인1동 투표소를 찾아 투표를 마치고 국민 통합과 불교 발전를 이끄는 당선자가 나오기를 발원했습니다.

태고종도 종정 혜초스님이 순천 선암사 인근 투표소에서, 총무원장 호명 스님은 오늘 오전 수락산 염불사 인근 서울 상계1동 주민센터에서 투표하고 불교 발전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일꾼이 당선되기를 기대했습니다.

총지종 종령 법공 대종사도 투표했고 통리원장 인선정사는 지난 10일 서울 종로구 교남동 주민센터에서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습니다.

조계종의 전국 교구본사 주지 스님들을 비롯해 전국 사찰의 스님들도 사찰 인근의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쳤습니다.

불교계는 이번 21대 국회의원선거일을 맞아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여하면서 우리 사회의 화합과 통합,전통문화의 계승과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지역의 일꾼들을 선택하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