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오늘 사상 첫 온라인 개학..수업은 다음주부터 본격화고3-중3부터 단계별로..실시간 쌍방향-EBS, SNS 등 활용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4.09 07:00

 

코로나 감염사태로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이 오늘부터 고3, 중 3학생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진행됩니다.

사상 초유의 원격수업으로 진행되다보니 교사나 학생 모두 익숙해지고 안정될 때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박성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학생들이 없는 빈 교실, 교사 혼자서 컴퓨터로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얼굴을 마주보던 수업이 더 익숙하기에 모니터 안의 선생님과 친구들은 낯설기만 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바꿔놓은 우리 교실의 풍경입니다.

5주간 개학 연기로 더 이상의 학습공백을 막기 위한, 사상 첫 온라인 개학이 오늘 고3과 중3 학생부터 시작됐습니다.

전 세계 백65개국의 학교가 문을 닫았고, 15억명의 학생이 수업을 받지 못한 상황에서 우리의 원격수업은 일단 돋보입니다.

[인터뷰1]

유은혜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속에서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도 또 학습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이번주 4월9일부터 고3, 중3부터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하게 됐습니다. 우리 모두가 처음 겪는 일이고, 또 새로운 도전이다 보니까 여러 가지 기대도 있지만 우려가 많은 것도 사실입니다.”

고3, 중3 학생들은 오늘과 내일 이틀간의 적응기를 거쳐, 컴퓨터 등 수업 준비상황을 점검한 뒤, 다음주 월요일부터 본격적으로 원격수업을 받게 됩니다.

16일부터는 초등 4,5,6학년과 나머지 중고등학생, 20일에는 초등학교 저학년이 원격수업을 진행합니다.

등교수업과 같은 원격수업은 카카오톡 등 SNS를 통해 실시간 쌍방향 수업과 과제 제시형, EBS 콘텐츠 제시형 등으로 이뤄집니다.

현재로서는 별탈이 없어 보이지만, 인터넷 접속장애나 컴퓨터 프로그램 보안문제, 차이가 많이 나는 교사의 원격수업 역량문제가 걱정입니다.

[인터뷰2]

이상수 /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

“네 사상 초유의 일이고 처음 이루어지는 온라인 수업입니다. 하지만 전세계에서 가장 강한 발전된 IT강국이고 제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는 창의성을 키울수 있는 교육의 기회도 되기 때문에 처음에는 다소 부족하더라도 아마 아주 훌륭한 수업이 이뤄질 것이라고 믿고있고, 부모님들께서도 응원해주시고 학생들도 열심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에따라 수능이 2주일 가량 연기된채 온라인으로 대학입시를 준비해야 하는 고3 수험생 관리가 이번 원격수업 성패의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BBS뉴스 박성용입니다.

[영상제공=교육부]

[영상편집] 남창오 기자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