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봉주 "민주당과 우리는 파란 피 나눈 형제"
BBS NEWS | 승인 2020.04.04 18:08

친여비례정당인 열린민주당이 오늘 부산을 찾아 거리 유세를 펼쳤습니다.

민주당 거리 유세에는 정봉주·손혜원 공동 선대위원장, 비례대표 후보 등이 참여했습니다.

이들은 오전 영도구 주요 교차로에서 '진짜가 나타났다. 12번 열린민주당'을 홍보하는 피켓을 들고 지나가는 시민을 향해 인사했습니다.

정봉주 위원장은 "시작하자마자 열린우리당 지지율이 좋은 호남을 갔다"며 "열린민주당 호응이 좋아지고 있는 부산에도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인지도가 많이 올라가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높고 가급적으로 우리를 아는 사람 위주로 선거운동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거리에서 우연히 마주친 더불어민주당 중영도 김비오 후보에게 다가가 같이 사진을 찍자며 친근감을 표시했습니다.

하지만 김비오 후보는 "당 입장이 있다"며 거절했습니다.

정봉주 위원장과 김 후보는 오후 영도구 한진중공업 앞에서 다시 만났습니다.

두 사람은 밝게 웃으며 인사를 건넨 뒤 마주보거나 나란히 서서 SNS 생중계에 응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김비오는 컷오프 당했다가 재심서 살았다. 큰 형제고 한 가족, 더불어민주당 파란 피를 나눈 형제"라며 "비례는 12번, 기호는 1번"이라고 외쳤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1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