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김종인 "상황 파악 못하는 정권…추락 극복 능력 없다"
BBS NEWS | 승인 2020.04.04 15:22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에 대해 "매우 무능하다. 이 정권은 상황 파악을 제대로 할 줄 모르는 정권"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오늘 오전 부산 수영구 통합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대위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가 지나가면 '경제 코로나'가 물밀 듯이 닥칠 텐데 이런 상황을 과연 극복할 수 있을 것인가. 지난 3년간 이분들의 경제 실정으로 봤을 때 거의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나아가 "초기에 시작할 때 우리나라 경제 상황이 어떻다는 것을 알지 못하고 막연하게 경제 정책을 시작했다"며 "과거에 세계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국가였는데, 굉장히 빠른 추락으로 바뀌었다. 지금부터 전개되는 엄청난 경제 현실을 극복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을 '실정'으로 몰아붙이면서 이번 4·15 총선의 '정권 심판' 성격을 강조한 것입니다.

김 위원장은 또 "이 정부는 사법부를 장악하고 언론을 장악해야만 권력을 유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무엇을 그렇게 잘못한 것이 많아서 사법부 장악, 언론장악이 필요한가. 이런 실태를 국민이 낱낱이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개인적으로 여러 선거를 경험한 바 있지만 초기에 나타나는 여론조사 판세라는 것이 절대로 선거 결과와 일치하지 않는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면서 총선 후보들을 향해 "언론에 보도되는 여론조사에 너무 신경 쓰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