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기분이 나빠 선거 사무원 폭행한 50대 남성 붙잡혀더불어민주당 부산진구을 류영진 후보 선거캠프 핵심 관계자 폭행
황민호 기자 | 승인 2020.04.03 15:30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선거 운동을 하던 사무원을 폭행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경찰청은 오늘(3일) 오전 8시 10분쯤 부산도시철도 2호선 개금역 앞을 지나던 50대 A모씨가 이곳에서 선거 운동을 하던 더불어민주당 부산진구을 류영진 후보의 선거 사무원 50대 여성 2명에게 욕설을 하며 피켓을 빼앗아 바닥에 던지는 등의 행패를 부렸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이어, 이를 말리던 선거캠프 핵심 관계자의 얼굴 등을 수차례 폭행 했습니다.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조사중이며 폭행을 당한 선거사무원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입니다. 

황민호 기자  acemino@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