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거물급 정치인 총출동
류기완 기자 | 승인 2020.04.03 11:25

 

4.15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어제부터 시작된 가운데, 거물급 인사들이 선거 지원을 하면서 여야 세 대결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국민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거물급 정치인들이 나서자 선거 분위기도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류기완 기자입니다.

 

4.15총선 승리를 위한 여야 거물급 정치인들의 지원 유세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차기 대선 주자로 꼽히는 여야 거물급 정치인들이 '잠행'을 중단하고 총선에 직접 뛰어든 것입니다.

직접 선거에 나서진 않지만 이번 선거에서 얼마만큼 자신의 영향력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차기 행보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대표적으로 민주당에서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나섰습니다.

어제 첫 지원유세로 서울 광진을 지역구를 찾아, 고민정 민주당 후보와 함께 출근길 인사를 하고 유세차에 올라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도 서울 광진을의 고민정, 서울 동작구의 이수진 후보, 부산·경남 지역 등을 방문해 전폭적인 지원을 보냈습니다.

그동안 공개적으로 나서지 않던 임 전 실장과 양 원장의 유세 지원을 두고 정치 활동을 재개하려는 신호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통합당에서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의원이 공식 선거운동을 기점으로 정치 보폭을 넓혀나가고 있습니다.

당내 선대위에서 직책을 맡지 않으며 당과는 거리를 두고 있지만, 이번 선거 승패가 달려있는 수도권 유세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행보에 대구·경북 대표주자를 넘어 전국구로 이미지 변신을 꾀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공동선대위원장도 후보 지원 사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연일 수도권을 순회하며 종로구 선거에 집중하고 있는 황교안 대표를 대신해 당 전면에 나서 선거를 진두지휘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여야 모두 물량공세와 조직 동원이 어려운 상황에 여야 잠룡들의 행보가 이번 선거 승패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BBS 뉴스 류기완입니다.

류기완 기자  skysuperma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기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