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무부, ‘검찰-언론 유착’ 보도에 추가 진상파악 지시
박세라 기자 | 승인 2020.04.03 09:29

검찰과 언론의 유착 의혹과 관련해 법무부가 대검찰청에 재조사를 요구했습니다.

법무부는 어제 대검에 공문을 보내 채널A 이 모 기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모 검사장 사이 유착 의혹을 제기한 MBC보도에 대해 추가 조사를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앞서 대검은 해당 검사장과 채널A 측이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는 1차 조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대검은 법무부 지시에 따라 추가 진상파악을 위해 의혹을 보도한 MBC와 채널A에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MBC는 지난달 31일 채널A 기자가 이철 밸류인베스트코리아 전 대표 측을 만나 검사장과의 친분을 거론하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의 비위 자료를 제보하라 요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