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특별지원단’ 구성…“피해 신고 주저마세요”
배재수 기자 | 승인 2020.04.01 19:24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오늘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온라인 브리핑을 열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특별지원단' 구성과 운영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앵커 >

텔레그램 ‘n번방’과 ‘박사방’ 사건 같은 조직적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은 '사회적 낙인'에 대한 공포로 인해 가해자들이 쳐놓은 덫에 스스로 걸려들고 있는데요,

여성가족부가 이 같은 디지털 성범죄 사건의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관련 신고만 하면 안전과 비밀을 보장하고 끝까지 책임져주는 특별지원단을 운영합니다.

배재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미성년자를 포함한 다수의 여성들이 ‘n번방’과 ‘박사방’ 사건의 피해자가 쉽게 될 수 있었던 건, ‘사회적 낙인’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었습니다. 

가해자들은 우수한 디지털 기술을 악용해 피해자들의 비밀과 치부들을 알아냈고, 이를 협박의 무기로 삼아 잔혹한 일을 시키며 극한 공포와 고립감을 심어줬습니다.     

여성가족부가 이 같은 디지털 성범죄 사건 피해자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특별지원단’을 구성해 운영합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의 말입니다.
“텔레그램 등 디지털 성착취 피해자 및 불법촬영 유포 협박 피해가 있다면 주저 말고 언제든지 안전하게 지원받을 수 있는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지원센터 또는 여성긴급전화로 연락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여가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을 비롯해 전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성폭력위기센터, 해바라기센터 등이 참여하며, 신속 삭제와 심층 심리, 상담 수사와 법률 지원 등을 돕습니다.

이미 여성인권진흥원은 ‘n번방’과 ‘박사방’을 포함한 50여명의 피해자들에 대해 삭제 지원 등의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박봉정숙 한국여성인권진흥원장의 말입니다.
"피해자들이 신상공개라든가 유포 등의 불안, 공포 때문에 연락을 못하시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희가 안전하게 그리고 비밀보장 철저하게 하면서 지원해드릴 것을 약속드립니다."

여가부는 또 어릴 때부터 왜곡된 성의식을 바로잡고, 성 인권 감수성을 높이도록 초.중.고 성장단계별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여성인권진흥원의 성범죄 관련 정책과 기술 연구 기능을 강화하고, 대법원 양형위원회와 협의해 디지털 성범죄의 형량을 높이는 데도 힘쓰기로 했습니다.

BBS 뉴스 배재수입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