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유시민 비위 캐려 "검찰-채널A 유착" 의혹…검찰 간부 “그런 사실 없다”
배재수 기자 | 승인 2020.04.01 10:03

한 국내 언론이 검찰과의 부적절한 유착관계를 바탕으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캐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MBC 뉴스데스크는 어제, 종합편성채널 채널A의 이모 법조팀 기자가 최근 신라젠의 전 대주주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에게 ‘유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며 강압적으로 접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MBC에 따르면 해당 기자는 이 과정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이라는 A모 검사장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제보하면 검찰의 선처를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A모 검사장은 “그런 말을 한 사실이 없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채널A는 이번 보도에 대해 “해당 기자에게 회사 내부 규정에 따라 책임을 묻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면서도 “취재원과 기자가 만나는 장면을 몰래카메라로 촬영한 MBC의 보도 역시 취재윤리에 어긋난다”고 밝혔습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