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코로나19] 정세균 총리, 자가격리는 "공동체 안전 위한 법적 강제조치"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4.01 09:08

정세균 총리는 코로나19사태 확산 방지를 위한 자가격리는 "우리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법적 강제조치"라면서 "위반시 어떠한 관용도 없이 고발하거나 강제출국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먼저, "최근 해외에서 입국하는 분들이 국내 사정을 잘 모르거나, 안전한 모국으로 돌아왔다는 안도감에서 자가격리 수칙을 위반하는 경우가 있다"며, "특히 젊은 유학생에 대한 우려가 크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이어 "순차적 온라인 개학은 우리 아이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한 차선의 선택이었다"며, "부족한 부분은 부족한대로 처음 시작한 것인 만큼 상황을 잘 보고드리고, 학부모님들도 협조 해주시도록 요청드려야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또 "오늘부터 모든 소방관 신분이 국가직으로 전환됐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헌신하는 소방관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