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19] 홍남기, 소상공인 통신요금 1개월 감면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4.01 08:12

 코로나19 사태 확진자 경유 등으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해 통신요금이 1개월 감면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오늘 제13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우선, 관광업에 대해 면세점 등 공항입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해 임대료 감면율을 25%에서 50%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그동안 적용대상에서 제외됐던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임대료에 대해서는 오는 8월까지 최대 6개월간 신규로 20% 감면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어, 방송-통신업 가운데 중소 단말기 유통점과 통신설비 공사업체 등에 대해서는 총 4천 2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5G 통신망 등에 대한 통신자 투자에 대해서도 상반기에 기존 계획 보다 50%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영화업에 대해서는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2월부터 소급해 감면하고, 개봉이 연기되거나 취소된 20개 작품에 대해 마케팅을 지원하는 한편 단기적 실업상태에 처한 영화인 400명에게 직업훈련수당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