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인터뷰 지방사 인터뷰
더불어민주당 이재강(부산 서.동구) "보급창 관련 모든 연구.준비 마쳐...안병길 평가? 동료들에 물어봐"1당 독재로 쇠락한 원도심 다시 일으킬 것...도시재생 적임자는 나
박찬민 기자 | 승인 2020.03.31 10:00

● 출 연 : 더불어민주당 이재강 부산 서.동구 후보
● 진 행 : 박찬민 BBS 기자

(앵커멘트) 어쩌면 부산을 상징하는 곳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부산공동어시장과 송도 해수욕장이 자리잡고 있는 곳입니다. 최근에는 초량 이바구길이 부산의 숨은 이야기들을 들려주고 있습니다. 부산의 관문, 부산역과 부산항이 자리잡고 있기도 합니다. 이 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3번째 도전하는 이재강 후보를 만나보겠습니다. 선거에 임하는 각오도 남다를 것 같은데요. 이재강 후보자님 안녕하세요?

질문1) 서.동구 지역에서 3번째 도전입니다. 어느 때보다 각오가 대단할 것 같아요? 어떻습니까?

-이번이 3번째 도전입니다. 우리 속담에 삼세번이라는 말이 있지 않습니까? 그 동안 노력에 대한 결심을 맺을 때가 왔다고 생각합니다. 고향을 지키는 토박이로 지난 8년 동안 열심히 노력하고 준비해 왔습니다. 이재강이 하면 바뀝니다. 이재강이 하면 다릅니다. 이제는 이재강이라는 구호로 열심히 달려가고 있습니다.

질문2) 이제는 지역 주민들이 선택해 주실 것이다라는 각오로 뛰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지난 2번의 선거 패배 원인은 무엇으로 보셨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 지도 궁금합니다.

-제가 부족해서입니다. 농부가 밭을 탓할 수는 없지 않습니까? 조금 더하자면, 다들 아시지만 서구와 동구는 노령인구가 가장 많다 보니까요 보수적인 분위기가 많은 곳입니다. 그래서 미래통합당에게는 지팡이를 꽂아도 싹이 나는 당선되는 지역으로 인식되는 곳입니다. 더불어민주당에게는 아무리 해도 안 되는 곳으로 인식이 널리 퍼져있는 곳입니다. 그런 고정관념에도 저는 고향을 지키는 토박이로 지난 8년 동안 도전해 왔습니다. 해가 갈수록 지지율이 상승해 왔고요. 이번 선거에는 승리의 기운을 곳곳에서 느끼고 있습니다.

질문3) 서.동구 지역 부산을 상징하는 곳이 많습니다. 부산 북항재개발 지역, 보급창, 부산공동어시장 현대화 문제 등등 사안도 많습니다. 이 가운데 가장 신경이 쓰이는 부분이 어디인지 궁금합니다?

-예...다섯손가락 깨물어서 아프지 않은 손가락이 어디 있겠습니까? 우문에 현답이 아니고 현문에 우답을 드려서 죄송하지만, 다 신경이 많이 쓰입니다. 북항재개발은 2030년까지 약 5조원이 투입되는 거대사업으로 부산 신성장 동력의 중요한 사업이고요. 미국이 사용하는 보급창은 앞으로 어떻게 사용할지...6만 8천평이 됩니다. 이에 대한 모든 연구와 준비를 마친 상태입니다. 지금은 공개할 수 없지만, 4월초가 되면 공개될 것입니다. 모두가 놀라고 좋아할 만한 선물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공동어시장 현대화 문제는 국가스마트해양수산테크앤비즈타운을 설치해야 됩니다. 부산국제수산물도매시장과 묶어서 수산물 집적단지 클러스터 건설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상의 불경기가 바다의 불경기로 전해졌는데요, 바다에서 경기를 회복해서 지상으로 전환하는 수산업 부활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이외에도 많은데요. 편애하지 않고 서구와 동구를 재부흥시키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질문4) 부산에 상징적인 곳이 많다보니까요. 신경 쓸 일도 많아 보입니다. 이외에 어떤 노력들이 서.동구 지역에 필요하다고 보십니까?

-이 지역은 수 십 년 동안 미래통합당 1당 독재를 해온 곳입니다. 이곳에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하신 분들은 그 동안 지역을 위해서 무엇을 했는지 도대체 궁금합니다. 지역주민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 지역이 어쩌다 이렇게 되었는지, 과거 영광은 온데 간데 없고요. 지금은 부산에서 가장 낙후된 곳으로 인식되는 곳입니다. 토박이로 안타깝습니다. 서구동구에 필요한 것은 실제 도시재생입니다. 제가 잘하는 분야이기도 하고요. 도시재생이 어려운 게 아닙니다. 우리 지역의 낡은 집과 길, 낙후된 환경을 깨끗하게 하고 살기 좋게 만들어 떠나간 사람들이 젊은 사람들이 돌아와서 살고 싶은 동네로 만들 것입니다. 개별적인 사업도 중요하지만, 모든 사업은 근본적으로 도시재생이 함께 해야만 극대화된다고 생각합니다. 그 적임자도 저 이재강이라고 생각합니다.

질문5) 도시재생 관련해서는 영국에서 공부를 하셨기 때문에 영국이 그런 것들을 잘 보존하고 하는 곳인데요. 영국에서도 많이 공부하고 느끼셨죠?

-예...공부도 제가 정치학이고, 민주주의를 공부하는 정치학도고 교수였기 때문에 이런 도시재생에 대해서 관심이 많고요. 제 고향을 위해서 많은 공부를 해서 실질적인 경험과 힘을 길러왔습니다.

질문6) 서.동구 지역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이번 총선의 최대 변수는 어떤 게 있다고 보십니까?

-역시 코로나 문제입니다. 세계를 휩쓸고 있는 코로나 광풍으로 인해서 경제불황으로 예측되고 있는데요. 이번 선거는 코로나 관련 선거가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코로나에 대해서 어떻게 대처하느냐의 보건적인 문제와 코로나로 인해 발생한 경기 불황에 어떻게 대처하느냐 하는 경제 정책적 문제가 큰 변수가 될 것 같습니다.

질문7) 긴급재난지원금 논의되고 있지 않습니까?

-조속히 실천되어야 하고요. 국민재난기본소득이 힘들어하는 모든 국민들에게 도움이 될 뿐 아니라 고생하시는 중소상공인 분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계속해서 국가재난기본소득을 발표하라고 끊임없이 성명도 발표하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질문8) 마스크 관련해서도 많은 말씀을 하셨어요?

-제가 선거할 때부터 위생방역기구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선거법상 괜찮다고 해서 열심히 했습니다. 마스크 문제도 공적마스크를 양보하는 캠페인을 벌여서 솔선수범해서 양보하는 운동도 했습니다. 지역주민들에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질문9) 미래통합당 후보가 정치신인입니다. 상대로 어떻게 분석, 평가하고 있습니까?

-안병길 후보는 제 대학 동기입니다. 학교 다닐 때 알지 못하고 친하지는 못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한 신문사에서 신문기자를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신문사 사장하면서 불미스러운 일로 유명해 진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제 개인적인 평가보다는 안병길 후보와 함께 했던 동료와 후배들의 평가를 들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안병길 전 사장은 재직 시 신문지면 사유화와 부당한 취재.편집 개입, 또 편집국장 인사 전횡 등 무력화로 공정보도 편집권을 유린했다...그는 문자메시지로 배우자 선거에 개입해 구성원을 기만했다며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후배들과 동료들의 159일 동안의 단식과 투쟁 끝에 안병길 후보는 사장직에서 물러놨습니다. 이런 분과 제가 경쟁을 하는 것도 슬픈 일이고, 안타까운 일입니다. 제 개인적인 분석은 안병길 후보의 동료와 기자 후배들이 발표한 성명서로 갈음하고자 합니다.

질문10) 국회 입성하시면, 어떤 역할을 맡고 싶으신지도 궁금합니다.

-우선 국토위원회로 상임위원회를 요청할 생각입니다. 우리 지역 발전에 가장 도움이 되는 곳이고요. 저 전문분야도 도시재생분야이기 때문입니다. 지역에서 잘하는 정치인이 중앙에서도 잘합니다. 또 중앙에서 잘하는 사람이 지역에서도 잘 합니다. 수십년간 1당 독재로 쇠락한 원도심을 다시 부활시키는 선봉에 우리 동네 토박이 이재강이가 앞장서겠습니다. 이런 것들을 잘해서 서구동구에서 자랑스러운 정치인으로 거듭 나고 싶습니다. 

박찬민 기자  highh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지역카페에 링크되어서 들어와보 2020-03-31 21:59:41

    55보급창이 야구장으로 되는것처럼
    글써놨길래 들어와보니
    특정당 후보 인터뷰네요ㅋㅋㅋㅋ   삭제

    • 옥영표 2020-03-31 21:00:35

      많은 노력하시고 계신줄압니다 문재인정부 완성을위해 같이노력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