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19 '무급휴직자-프리랜서' 월 50만원 지급
이현구 기자 | 승인 2020.03.30 15:31
   
 

정부 고용혜택을 받지 못하는 무급휴직자와 프리랜서 등에게 한달 50만원씩 길게는 두달간 생활안정 자금이 지급됩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이같은 취약계층 추가 대책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책에 따르면 정부는 10만명 가량으로 추산되는 소규모 사업장 무급휴직자들에게 다음달부터 월 50만원씩 최장 2개월 간 긴급 생활안정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이를위해 추경 예산에 2천억원 규모로 편성한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비‘ 가운데 800억원을 무급휴직자 지원에 배정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또 학습지 교사, 대리운전 기사 등 특수고용직 종사자와 프리랜서에게도 월 50만원씩 최장 2개월간 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할 계획입니다.

이들 특고종사자와 프리랜서의 규모도 10만명 정도로 추산되는데, 이들에게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 예산 천억원 가량이 투입될 예정입니다.

정부는 또 노동부가 운영하는 '취업성공패키지' 참여자에게 월 50만원씩 최장 3개월간 지급하는 구직촉진수당의 수급 요건을 완화하고, 건설 일용직 노동자들에게는 다음달 중순부터 1인당 최대 200만원씩의 생활자금을 무이자로 빌려주기로 했습니다.

이와함께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된 노인 일자리 사업의 공익활동 참여자들에게 한달 활동비 27만원을 선지급해 생계 부담을 덜어준다는 계획도 세웠습니다.

 

이현구 기자  awakefish9@gmai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