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논벼 수익성 3년만에 감소...쌀 생산량 감소-산지쌀값 하락 원인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3.30 12:00

쌀 생산량이 감소하고 산지 쌀값이 하락하면서 '논벼 수익성'이 2017년 이후 3년만에 감소세로 돌아섰습니다.

통계청이 오늘 발표한 '2019년산 논벼(쌀) 생산비 조사결과'를 보면, 10아르(a)당 벼논 총수입은 지난해 115만2천580원으로, 전년도 보다 2.2%, 2만5천634원 감소했습니다.

논벼 수익성 감소는 10아르당 쌀 생산량이 감소한데다 산지 쌀값이 하락한데 따른 것으로, 2017년 이후 3년만에 감소세로 전환됐습니다. 

또, 10아르당 논벼 생산비 중 농약-비료비와 종묘비 등 직접생산비는 '규모화된 농가'일수록 기계화 등으로 위탁영농비를 적게 지불하면서,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토지와 자본용역비 등 간접생산비는 '규모화된 농가'일수록 대규모 우량농지를 확보하기 위한 지불 임차료가 높아 토지용역비가 높아지면서, 높아지는 경향을 나타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