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총리-시도교육감 간담회..."4월 6일 등교 개학 반대" 중론'온라인 개학' 방안도 검토...31일쯤 최종 결정할 듯
BBS NEWS | 승인 2020.03.28 17:49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늘(3/28) 전국 시도교육감들로부터 다음달(4월) 6일 예정대로 각급 학교 개학을 할지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대다수가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서울청사에서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간담회를 갖고 4월 6일 개학 문제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서는 개학 추가 연기 필요성과 함께 대안으로 제시된 온라인 개학 방안도 중점적으로 논의됐습니다.

온라인 개학을 할 경우 그 시기와 범위를 학년별로 순차 조정하는 방안, 온라인 수업을 위한 인적·물적 인프라 구축 방안 등을 놓고 다양한 의견이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이번 주말 계속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오는 30∼31일 중 4월 6일 개학 여부를 확정, 발표할 방침입니다.

26일 오후 원격교육 시범학교로 지정된 서울 마포구 서울여자고등학교에서 교사가 온라인 수업 예행연습을 하고 있다.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할 경우 초·중·고교를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날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각계 우려가 커 현재로선 일단 4월 6일 등교 개학은 어려워 보이는 상황"이라며 "추가 연기나 온라인 개학 등 대안을 충분히 검토 중이며 최종 방침을 31일 발표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늘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하지 않은 2∼3곳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시도교육감들은 다음달 6일 '등교 개학'에 상당한 우려를 표하며 반대의 뜻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줄긴 했지만 아직도 산발적인 지역사회 감염이 지속 발생하고 있고, 해외유입 가능성도 큰 상황에서 이대로 학생들이 일제히 등교하는 방식의 개학을 할 경우 집단감염 등이 우려된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확진자가 매일 100명 안팎으로 나오고 있고, 특히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유지되는 상황에서 등교 개학은 무리라는 것이 대체적인 의견이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습니다.

정 총리 역시 간담회에 앞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아직 다음달(4월) 6일 개학에 대해선 여러 우려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교육감들이 수렴한 각 지역 교원·학부모들의 여론 역시 내달 6일 등교 개학은 어렵다는 의견이 다수였고, 정부가 행정안전부를 통해 조사한 지역사회 여론 역시 4월 6일 등교 개학에는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제(3/27) 대한의사협회도 긴급권고문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 확산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며 개학 추가 연기를 권고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