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코로나19] 창원시 '비상경제대책회의' 출범'신속‧정확 콘트롤타워' 역할...1본부 2협의기구 구성
박영록 기자 | 승인 2020.03.27 17:18
허성무 창원시장.

경남 창원시가 27일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지역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출범시켰습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비상경제대책회의는 경제 분야의 재난대응본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 중인 재난안전대책본부와 함께 경제와 방역에서 비상국면을 돌파하는 두 축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습니다.

비상경제대책회의는 매주 두 번씩 열리며, 실무를 책임지기 위한 조직으로 ‘경제대책본부’가 꾸려졌습니다.

경제대책본부는 민생대책반과 산업대책반, 긴급구호대책반, 총괄지원반 등 4개반으로 역할을 세분화했습니다.

또한, 경제 문제를 심층적으로 논의할 협의기구인 '비상경제대책상임연석회의'도 설치됩니다.

상공회의소, 신용보증재단, 고용지청, 금융기관 등 민‧관 전문가들이 매주 만나, 정부‧경남도‧창원시에서 시행 중인 정책 홍보와 새로운 시책 개발 등 대책 마련에 머리를 맞대기로 했습니다.

이 밖에도 '경제살리기범시민대책협의회'를 수시로 가동해, 실행력과 속도감이 더해진 정책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창원시는 앞으로 이들 기구들을 통해 '소비‧투자 등 민생경제 활성화 방안', '소상공인 및 영세기업 지원 방안', '저소득‧취약계층 지원 방안', '실업자 지원 대책', '보육 체계 정상화 지원' 등 시민의 삶에 활력을 불어넣을 장‧단기 전략을 마련한다는 방침입니다.

박영록 기자  pyl1997@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