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부 "주한 호주대사에 한국인 혐오범죄 유감 표명"
김연교 기자 | 승인 2020.03.27 16:11

외교부는 최근 호주에서 발생한 코로나19 관련 한국인 폭행 사건에 대해 주한 호주대사에게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김정한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제임스 최 호주 대사에게 유선으로 유감을 전하고 재발방지를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전에 열린 7개국 외교차관 전화 협의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한 인종 혐오가 벌어지지 않도록 각 국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우리 측이 문제 제기를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한 언론 매체는 지난 15일 새벽 한국인 남성이 호주 올버니에서 현지인에게 "코로나19를 옮기지 말라"는 이유로 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