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갈등 일단락...이재명, 부천시장 사과 수용
권송희 기자 | 승인 2020.03.26 17:44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모든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주겠다고 발표하자, 장덕천 부천시장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만 지급하는 게 낫다며 반대 의사를 보였는데요.

경기도가 그러면 부천시만 빼고 지급하는 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히자, 부천시가 도 차원의 방침을 수용하겠다며 입장을 바꿨습니다.

권송희 기자입니다

 

 

부천시장이 반대한다면 ‘부천시만 빼고’ 지급하겠다고 해 파문이 일었던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을 둘러싼 갈등이 일단락됐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앞서 지난 24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전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10만 원씩 주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말입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4인 가구 기준 가구당 40만 원씩을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구성원 모두에게 동일하게 지급되는 재난기본소득은..”

하지만, 같은 날 장덕천 부천시장이 자신의 SNS를 통해 “부천시민 모두에게 10원씩 주는 것보다는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 명에게 400만 원씩 주는 게 낫다”며 공개적으로 반대했습니다.

경기도는 그렇다면 부천시처럼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시군은 빼고 지급하겠다는 강수를 뒀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부천시장은 “이렇게 파장이 클 줄 몰랐다. 제 잘못”이라며 이틀 만에 입장을 바꿔 도 차원의 방침을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 "부천시가 반대를 철회한다니 다행"이라면서 "당연히 함께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예정대로 다음 달부터 모든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계획입니다.

경기도 외 지자체들도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현금 풀기에 속속 나서고 있습니다.

BBS 뉴스 권송희입니다.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