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원희룡 제주지사 “이기적인 관광객은 필요 없다”
이병철 기자 | 승인 2020.03.26 11:37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코로나 증상이 있으면서 제주 곳곳을 돌아다닌 미국 유학생을 강한 어조로 비난했습니다.

원 지사는 오늘(26일) 오전 기자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제주는 코로나19의 피난처가 아니다. 제주도민들이 희생하며 자가격리까지 하고 있는 청정제주다. 해외여행 이력이 있고 유증상이 있는데 제주여행을 오는 이기적인 관광객은 필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와 함께 원 지사는 “제주를 다녀간 미국 유학생의 경우는 가족과 자가격리도 따르지 않았다”면서 “철저한 조사를 한 후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원 지사는 “해외여행 이력이 있는 사람은 즉각 검사를 받고 모든 이들이 이용하는 택시 등을 이용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하며 “연락을 주면 보건소에서 전용 차량을 보내주겠다”고 말했습니다.

원 지사는 “해외 유입 감염자들의 물결을 막아 내는 것만이 청정 제주를 지켜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병철 기자  taiwan0812@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1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