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실시간 불교 시대...코로나19 사태속 온라인 법회 확산
권송희 기자 | 승인 2020.03.24 12:11

 

 

코로나19로 전국 사찰들의 대중 법회와 행사들이 중단된 가운데 유튜브를 활용한 실시간 온라인 법회가 새로운 신행 문화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서울 도심 속 천년고찰 강남 봉은사도 모든 기도와 법문을 유튜브로 실시간 생중계해 신도들이 가정에서 신행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신행 문화 현장, 권송희 기자가 전합니다.

 

 

서울 도심의 천년고찰 강남 봉은사에서 사시 예불이 시작됩니다.

텅 빈 법당 안, 신도들이 앉았던 곳에는 카메라와 핸드폰이 놓였습니다.

코로나 19 확산 우려로 전국의 사찰이 법당에서 진행하는 오프라인 법회를 접고, 온라인 법회를 봉행하는 상황.

정부의 권고에 따라 다중이 모이는 것을 최소화하는 이른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한 생중계 법회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제환스님(봉은사 기획국장): “(유튜브 활용은) 주지 원명스님의 강한 의지가 있었고, (코로나19로) 국난이라고까지 할 수 있잖아요. 세계적으로도 힘든. 이런 어려운 시기가 항상 기회가 된다는 거죠. 변화할 수 있는 기회. 저는 이 기회가 많이 앞으로 사찰에 많은 변화를 줄 거라고 봐요."

이처럼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 위기에 대응하고 신행 생활의 변화를 모색하는 데는 시행착오도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19를 극복하기 위해 불자와 시민들은 SNS 댓글로 서로 격려하고 응원하며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봉은사 기획국장 제환스님

제환스님(봉은사 기획국장): ”(유튜브 방송에) 댓글 올리시는 분들이 스님 덕에 집에서 기도할 수 있어서 고맙습니다. 이 얘기가 가장 많아요. 그러면서도 체크 해줘요. ‘스님 음향이 안 돼요. 화면이 끊겨요’ 이렇게. 문제 되는 것들은 하나씩 하나씩 해결하고..”

조계종이 다음 달 5일까지 전국 사찰의 대중 법회와 행사를 모두 취소 또는 연기해야 한다는 방침을 정하면서, 대부분의 행사들이 인터넷과 모바일 기반의 이벤트로 바뀌고 있습니다.

대면 접촉을 피하면서도 행사 자체를 취소하지 않아도 된다는 강점 때문입니다.

최근 조계종 포교원은 개별 공간에서 수행하는 모습을 카카오톡 등 SNS에 올리는 이벤트를 처음으로 진행한 결과, 200여 명 가까이 참여하는 등 큰 호응을 이끌어냈습니다.

참여자들은 독경과 염불, 참선, 108배 등을 사진과 동영상으로 인증하며 수행의 의미를 되새기는 한편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하기를 발원했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가정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유튜브 등 온라인 매체가 일상 생활을 채우는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한국 불교에도 새로운 신행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BBS 뉴스 권송희입니다.

(영상취재=남창오 기자)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