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19] 정부, 거시경제금융회의 수시 개최...기재부내 '거시금융안정팀' 새로 구성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3.23 08:54
김용범 기재부 1차관 자료사진

정부는 오늘 코로나19와 관련한 국내외 금융시장동향을 신속하고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기획재정부 내 '거시금융안정팀'을 새롭게 구성해 매일 시장점검회의를 갖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서울청사에서 김용범 기재부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 관련부서'를 긴급 소집해, 코로나19 관련 국내외 실물경제와 금융시장 파급영향 등을 점검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김용범 차관은 "국내외 시장과 금융부문별 시스템 리스크를 신속하고 심도있게 점검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 내 '거시금융안정팀'을 새롭게 구성해 매일 시장점검회의를 주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수시로 개최해,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 등 관련부처와 기관과의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국내외 경제와 금융상황과 대응방안을 면밀히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구체화하기로 했습니다. 

김용범 차관은 특히, 자금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하해 나가면서, 단기금리 변동성이 과도할 경우, 시장안정을 위한 방안을 신속하게 시행하는 등 신용경색을 방지하는데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