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국내 코로나19 발생 2개월간..."100대 상장사 시총 1/3 사라져"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3.23 08:10
주가폭락 자료사진

지난 1월 20일 코로나19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약 두 달 만에 주요 100개 상장사 시가총액의 3분의 1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국내 20개 업종별 매출 상위 5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1월 20일과 3월 20일 주가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조사 대상 100개 상장사 시가총액은 지난 20일 기준 629조원으로 집계돼 국내에서 확진자가 처음 나온 1월 20일 859조원보다 226조원 감소해, 60일 만에 회사 가치가 약30(29.7)% 줄어들었습니다.

특히 지난 12일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을 선언한 이후 8일간은 시가총액이 12.7% 줄어들어 이달 말에는 시가총액이 600조원을 이하로 떨어질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업종별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5개 전자 기업 시가총액이 60일 사이 126조원 넘게 감소했습니다.

또, 같은 기간 자동차는 27조원, 금융 19조원, 석유화학 16조원, 정보통신 15조원, 금속철강 13조원, 조선 10조원씩 각각 감소해 총 7개 업종에서 주식 가치가 10조원 넘게 사라졌습니다.

 이어, 현대건설기계(-60.2%)를 비롯한 15개 기업은 60일 사이 주가가 반 토막 났으며 롯데하이마트(-57.2%)와 현대제철(-55.1%), 삼성생명(-54%) 등도 50%이상 가치가 증발됐습니다.

한국CXO의 오일선 소장은 "완치자가 치료 중인 환자 수를 역전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달(3월) 말에서 다음달(4월) 초를 기점으로 주가는 내리막에서 증가세로 돌아서는 새로운 분기점을 맞이할 수도 있다"며 "2주 이내 돌발 변수가 나타나지 않을 때만 가능한 경우"라고 설명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