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부,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전례없는 특단의 금융지원 대책 긴요해"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3.19 09:06

정부는 최근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있는데 대해, 과거 대형은행과 대기업에서 촉발된 것과는 달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와 같은 취약계층이 가장 먼저 타격을 받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김 차관은 오늘 서울청사에서 '거시경제 금융 관련 부서'를 긴급 소집해, 코로나19 관련 국내외 실물경제와 금융시장 파급영향을 점검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차관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해 "지금의 어려움을 버텨낼 수 있도록 전례없는 특단의 금융지원 대책이 긴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코로나 19 사태가 추가 확산되고 장기화하는데 따른 기업실적 악화와 글로벌 자금경색 가능성에 대비해 경각심을 갖고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필요하면, 채권시장 안정펀드 등 준비된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시장안정조치를 알맞은 때(적기) 신속 가동해, 기업의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