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종교계 피해 빠진 ‘4․3추가진상조사보고서’...왜(?)
이병철 기자 | 승인 2020.03.16 19:07

16년 만에 4․3추가진상보고서가 발간됐지만 종교계 피해 실태는 수록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제주4․3평화재단은 165개 마을 피해실태와 행방불명, 수형인, 예비검속 등 피해를 다룬 4․3추가진상조사보고서를 발간했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평화재단은 이번 4․3추가진사조사보고서에 종교계 피해 실태를 수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불교계 4․3피해는 조사가 됐지만 천주교나 기독교 등 이웃종교들의 추가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면서 “불교계와 더불어 천주교와 기독교 사례를 추가 조사해 다음 보고서에 실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불교계 피해사례는 조사가 됐으나 천주교와 기독교는 추가 조사가 필요해 이번 추가진상보고서에는 담지 못했다는 게 재단 측의 설명입니다.

그렇지만 지난 2004년 조계종 총무원에서 발간한 제주4.3과 한국전쟁의 예비검속 관련 책을 기록하고 서술했던 불교계의 A씨는 재단 측의 답변과는 전혀 달랐습니다.

A씨에 따르면 “평화재단은 종교계 피해 진상보고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천주교와 기독교의 피해 사례 2~3건을 조사한 것으로 들었다”면서 “하지만 재단 측이 조사한 불교 피해는 지난 2004년 총무원에서 발간한 책의 내용을 사전 협의 없이 무단 도용한 수준이라 문제제기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재단 측이 종교계 피해 실태 보고서를 발간하지 못한 이유는 결국 사전협의 없이 2004년 총무원이 발간한 책을 무단 도용하면서 A씨 측이 문제제기를 했기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A씨는 “그 당시 재단 측이 이와 관련해 보고서를 담당했던 실무자와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이 직접 사과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병철 기자  taiwan0812@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