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한은 기준금리 0% 시대... 코로나 영향 0.5%P 인하
남선 기자 | 승인 2020.03.16 18:25

 

한국은행이 오늘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제위기에 대처하기위해 기준 금리를 0.5% 포인트 내렸습니다.

이로써 우리나 기준 금리는 0,75%로 사상 처음으로 0% 대 금리시대에 들어갔습니다.

보도에 남선 기자입니다.

 

 우리나라 기준 금리가 0%대에 진입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 오후 임시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를 열고 기준 금리를 0.5%p 내렸습니다.

이와함께 중개 지원 대출 금리도 0.25%로 인하해 내일(17일)부터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유통성을 충분한 수준으로 관리하기 위해 공개시장 운영 대상 증권에 은행채까지

포함시키기로 했습니다.

오늘 금통위의 기준 금리 인하로 우리나라 기준 금리는 사상 처음으로 0.75% 즉 0% 대를 기록하게 됐습니다.

금통위는 인하 결정 이유로 “코로나19확산에 따른 글로벌 경기둔화가 국내 경제에 주는 파급 영향을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16일 )오후 4시 30분 열린 임시 금융통화 위원회 회의 모습(사진제공 한국은행)

 한국은행이  임시 금통위를 열고 금리를 내린 것은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9·11 테러' 직후 2001년 9월 열어 0.5%포인트 인하한 것이 그 첫 번째이고 ,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10월 0.75%포인트 인하한 것이 두번째 였습니다.

한편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어제 기준금리를 기존에서 1%포인트 인하해 0.00%~0.25%로 만들며 사실상 '제로금리' 수준으로 만들었습니다.

 

남선 기자  stego0317@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