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근대 불교잡지 ‘불교’ 문화재 된다
전경윤 기자 | 승인 2020.03.10 11:26

일제강점기 당시의 불교 종합지 <불교>가 국가등록문화재가 됩니다.

문화재청은 일제강점기에 간행된 대표적 불교 종합지로 현재 동국대학교 중앙도서관이 소장 중인 <불교> 총 14책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문화재로 등록 예고된 <불교>는 1924년에 창간돼 1933년에 폐간됐고 이후 속간으로 1937년부터 1944년까지 발행됐습니다.

특히 1931년부터는 만해 스님이 편집 겸 발행을 맡아 ‘정(政)·교(敎)를 분리하라’, ‘조선불교의 개혁안’등의 논설을 게재해 일제의 종교 간섭을 비판했습니다.

문화재청은 “해당 유물은 창간호부터 폐간호까지 전부 보존돼 있어 완결성이 있다”면서 “일제의 불교정책과 그에 대응하는 불교계의 모습을 파악할 수 있어 근대불교 연구를 위해서도 중요한 자료”라고 밝혔습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