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경찰, 유통질서 교란 마스크 50만장 적발
황민호 기자 | 승인 2020.03.08 11:05

부산경찰이 지난 열흘간 유통질서를 교란한 마스크 50만장을 적발했습니다. 

부산경찰청은 지난달(2월) 26일부터 유관부서와 합동으로 마스크 유통질서 교란 행위 단속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모두 50만장의 마스크를 적발했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28만장은 정상 유통하고 불량 마스크 22만장은 압수했습니다.

폭리를 목적으로 창고 4곳에 마스크를 분산 보관한 제조·판매업체를 식약처와 합동으로 적발해 보관 중인 마스크 28만장 전량을 정상 유통 조치했습니다.

지난 1일에는 일반 한지 마스크를 보건용 마스크인 것처럼 속인 일당을 검거하고 한지 마스크 20만장과 한지 필터 200만개를 압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마스크 부족 상황을 악용한 유통질서 교란 행위가 더 이뤄질 것으로 보고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황민호 기자  acemino@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