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남북 정상 '코로나19' 친서교환...보건 협력 물꼬 틀까?
전영신 기자 | 승인 2020.03.05 17:09

 

< 앵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위로와 한반도 정세에 대한 언급을 담은 친서를 주고 받았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정상 간의 친서 교환을 시작으로 남북 보건 협력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보도에 전영신 기잡니다.

 

< 기자 >

먼저 친서를 보낸 쪽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1절 기념사에서 남북 보건 공동 협력을 제안한 것에 대한 화답 차원으로 풀이됩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이 어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위로의 뜻을 담은 친서를 문 대통령에게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SYNC1. “김정은 위원장은 친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우리 국민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반드시 이겨낼 것으로 믿는다. 남녘 동포의 소중한 건강이 지켜지기를 빌겠다"는언급도 했습니다.

서신에는 문 대통령의 건강에 대한 김 위원장의 걱정도 담겨 있다고 윤 수석은 전했습니다.

SYNC2. "김정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하며 마음뿐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 안타깝다는 심정을 표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반드시 극복할 수 있도록 조용히 응원하겠다며 문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우의와 신뢰를 보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친서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 대해 진솔한 소회와 입장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감사의 뜻을 담은 친서를 오늘 김 위원장에게 보냈다고 윤 수석은 밝혔습니다.

코로나19가 북한에서도 크게 확산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남북이 상호 보건협력을 시작으로 교류협력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BBS NEWS 전영신입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힘냅시다 2020-03-06 09:16:57

    각 지방마다 돌아가면서 2~3주 동안 밖에 나오지 않고 자택에서 확진자만 골라서 치료하는게 빠를듯한데요 큰일이네요   삭제

    • 보건협력 2020-03-05 21:05:48

      우리나라 코로나 방역도 제대로 못해 국제적 왕따가 될 판국에 무슨 보건협력을 논하고 있는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