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19]개학연기로 다음주 유초등생 12만여명에 '긴급 돌봄'서비스교육부등 4개부처 협력, 수요많은 수도권 집중시행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2.28 11:32

코로나19 감염확산 우려로 학교 개학을 1주일 가량 연기한 정부가 그 후속조치로 다음주 휴업기간에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12만여명에 대해 긴급돌봄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정부는 오늘 개학 연기에 따른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전국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교의 휴업 기간에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는 긴급돌봄을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지난 26일까지 사흘간 긴급돌봄 학부모 수요조사를 벌인 결과, 전국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모두 12만4백여명이 신청해 옴에 따라 이들 유치원 원아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3월 2일부터 6일까지 1주일간 긴급돌봄을 실시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사결과, 유치원의 경우,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5천6백여개 원에서 7만천여명이, 초등학교의 경우, 서울과 경기지역을 중심으로 4천150개교에서 4만9천여명이 각각 긴급돌봄서비스를 신청했습니다. 

교육부는 이번 긴급돌봄의 경우, 원장과 학교장 책임 하에 모든 교직원이 함께 협력해 참여하며, 운영시간은 기존 일과 시간에 준해서 17시까지 운영하고, 돌봄교실은 감염증 특성을 고려해 학급당 10명 내외로 배치되도록 권장했습니다.

이외에도 보건복지부는 휴원 어린이집에 당번교사를 배치해 긴급보육을 실시하고, 고용노동부는 어린 자녀를 둔 근로자가 가족돌봄휴가를 사용하도록 안내하는 한편, 한시적으로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으며, 여성가족부도 아이돌봄서비스 운영에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교육부 등 정부는 부처간 협력을 강화해 안전하고 빈틈없는 촘촘한 돌봄 지원으로 긴급돌봄 수요에 적극 대응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