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19] 서울시 "신천지 법인 허가 취소 검토...공공상가 임대료 지원"
유상석 기자 | 승인 2020.02.28 11:23

 

서울시가 사단법인으로 등록된 신천지에 대해 법인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이와 함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시가 보유한 공공상가의 임대료를 절반으로 깎아주는 지원책도 발표했습니다.

서울시에서 유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울시가 "사단법인으로 등록된 신천지 관련 법인의 허가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오늘 오전 열린 언론브리핑에서 "신천지가 '허가 취소'에 해당하는 사유가 있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라며 이 같이 설명했습니다. 

서울시의 이 같은 조치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어젯밤 한 TV 토론 프로그램에 출연해 , 이번 대규모 감염 사태의 진원지로 신천지를 거론한 것과 관련돼 있어 보입니다.

박 시장은 이와 관련해 "교주인 이만희 씨가 이번 사태를 책임져야 한다"며 "신천지의 비밀주의는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시는 또, 다음달 1일, 3.1절을 맞아 대규모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보수 성향 단체들에 대해 "집회를 열지 않도록 경찰과 협력해 최대한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서울시 차원의 지원책이 시행됩니다.

서울시는 시가 보유한 공공상가의 임대료를 2월부터 6개월간 50% 인하한다고 밝혔습니다.

지원 대상은 서울시와 시 투자·출연기관이 보유한 지하도, 월드컵경기장, 고척돔, 지하철 상가 등입니다.

시는 이번 지원책으로 9천100여개 점포에 모두 550억원의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시는 또, 민간 임대업자가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는 이른바 '착한 임대인'의 경우에도 다양한 지원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시에서 BBS 뉴스 유상석입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