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충청권 코로나19 ‘급증세’…청주시 위기관리 대응 우왕좌왕 ‘낙제점’
김정하 기자 | 승인 2020.02.27 19:30

한범덕 청주시장
 

< 앵커 >

지역 이슈 짚어보는 전국네트워크 시간입니다. 

오늘은 충청지역으로 갑니다.

청주BBS 김정하 기자 연결돼있습니다.

김 기자.

 

네, 청주입니다.

 

코로나19로 전국이 비상인데요. 충청지역 상황은 어떻습니까?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충청지역에서도 하루가 다르게 확진자가 늘고 있습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오늘(27일)까지 충북과 충남 각각 9명, 대전 10명, 세종 1명 등 모두 29명이 충청권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군인부터 가정주부, 홈쇼핑 콜센터 직원, 택시기사, 유치원 교사 등 확진자들의 직업도 다양한데요. 

현재 충북도 등 보건당국은 확진자들의 이동동선 파악과 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인서트
이시종 충북지사의 말 들어보시죠.
“확진자의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 중인 가운데 상세한 내용은 확인되는 대로 신속하게 공개하겠습니다. 도정을 비상체제로 전환하고 대응단계를 심각단계 수준으로 격상해 철저히 대응하겠습니다.”

 

충청권도 바짝 긴장하고 있네요. 시민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겠네요?

 

네, 그렇습니다.

지금까지 파악된 확진자들의 이동 동선을 살펴보면 충청권 전역에 광범위하게 나타났습니다.

그래서 더욱 시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는 실정이고요.

문제는 확진자들이 꾸준히 발생하는 와중에도 일부 확진자들의 경우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고 있는 사례들이 나오고 있다는 점입니다.

 

그러니까 일부 확진자들은 언제, 어디서 감염된 것인지 파악이 안 되고 있다는 건가요?

 

네, 맞습니다.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고 있는 확진자들은 최근 중국이나 대구 경북지역, 또는 신천지 신도와의 접촉 등 특이점이 발견되지 않고 있습니다.

일부 확진자들의 감염경로가 그야말로 오리무중입니다.

이런 와중에 확진자 4명이 나온 청주시가 코로나19 위기 관리 대응을 함에 있어 ‘오락가락, 갈팡질팡’ 하는 모습을 보여 시민들의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그렇겠네요. 이런 비상시국에 시민들 입장에서 믿을 건 정부나 각 지자체 뿐 아니겠습니까?

 

그렇죠.

실제로 충북 청주시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시민들을 나흘 동안이나 찾지 못했는데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자 반 나절 만에 모든 접촉자를 찾은 일도 있었고, 다른 자치단체들과 달리 청주시는 확진자의 이동경로 실명을 공개해야 할지 말지를 놓고 우왕좌왕 하다 뒤늦게 공개하는 모습을 보여 시민들의 따가운 눈총을 맞기도 했습니다.

청주시는 또 지난 26일 밤 12시 18분쯤, 청주시 공무원의 실수로 ‘단순 주택 화재 사건’에 대해 재난안전 문자를 청주시민들에게 대량 발송해 가뜩이나 코로나19 재난 문자에 예민한 청주시민들을 놀라게 만든 어처구니 없는 일도 있었습니다.

이처럼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한 청주시의 위기 관리 대응은 ‘낙제점’이라는 시민들의 비판이  쏟아 지고 있습니다.

 

시민들이 정말 황당해 했겠네요.

 

그렇습니다. 이같은 시민들의 비난에 한범덕 청주시장은 사과 했습니다.

▶인서트
한범덕 청주시장의 말 들어보시죠.
“지적을 많이 해주셨는데, 뼈아프게 받아들이고 있고 단지 우리 청주시로서는 그런 방법에 대해서 착안을 못했던 것을 솔직하게 시인합니다.”

 

불안에 떨고 있는 시민들을 안심시켜야 할 지자체가 오히려 시민들을 더 불안에 떨게 만든 셈이네요.

일선 지자체의 보다 성숙한 위기 관리 대응 전략이 절실해 보입니다.

김 기자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네, 지금까지 청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청주BBS 김정하 기자였습니다.

김정하 기자  gizau@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