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태고종, 서울 종로구청에 자비의 쌀 전달···“코로나 취약계층 지원”
권송희 기자 | 승인 2020.02.27 11:22

태고종이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더욱 힘들어하는 관내 소외계층을 위해 자비 나눔을 실천했습니다.

태고종 총무원장 호명스님은 오늘 오전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에게 불자들의 정성으로 마련한 자비의 쌀 5,000kg을 전달했습니다.

호명스님은 “코로나19로 종로에 있는 탑골공원 등이 폐쇄됐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경제 사정이 어려운 이웃들이 쉬는 곳인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쌀을 전달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호명스님은 이어 “코로나19가 하루빨리 퇴치돼서 지역 사회가 안정되기를 발원하는 기도 정진을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김영종 구청장은 “어려운 시기에 베풀어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종로는 종교의 본산인데, 이 가운데 불교계는 사회복지에 큰 축을 담당해주고 있어 많은 보탬이 되고 있다”고 화답했습니다.

종로구청은 태고종이 전달한 자비의 쌀을 독거노인 등 사회 소외계층에 전달하게 됩니다.

전달식에는 동방불교대학장 상진스님, 총무부장 도성스님, 규정부장 법해스님, 전법사부장 심원법사를 비롯해 이번 총선에서 종로에 출마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후보의 부인 최지영 여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