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한은 기준금리 1.25% 동결..."코로나 사태 지켜봐야"
남선 기자 | 승인 2020.02.27 11:04

 

한국은행이 오늘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를 열고 코로나 19 사태에도 불구하고 기준 금리를 동결했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한 경제 부정적 요인을 좀 더 확인하기위해 지난 1월17일 결정한 1.25%를 계속 유지하기로 한 것입니다.

보도에 남선 기자입니다.

한국은행은 27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 금리를 지난 1월 결정한 1.25%로 동결했습니다. 사진은 금통위 회의 모습(사진제공 한국은행)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했습니다.

지난 1월17일 결정한 1.25%를 유지하기로 한 것입니다.

기준금리 1.25%는 역대 최저 수준입니다. .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준금리 인하 압력은 커진 상황이지만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좀 더 확인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됩니다.

이로써 우리나라 기준금리는 지난해 10월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내려간 뒤 넉달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습니다.

금통위의 이같은 결정은 “코로나 19 사태로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보호무역주의 및 지정학적 리스크의 전개 상황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변화를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정도의 조정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금통위는 아울러 향후 경제전망에 대해 국내경제는 성장세가 약화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금통위는 그 근거로 설비투자의 부진이 완화되었으나, 건설투자의 조정이 이어진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소비가 위축되고 수출이 둔화되었다고 설명 했습니다.

이밖에 금년중 GDP성장률은 2%대 초반 수준에서 지난 11월 전망치인 2.3%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되며, 코로나19의 영향 등으로 향후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금융통화위원회는 앞으로의 통화 정책에 대해선 코로나19의 확산 정도와 국내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가계부채 증가세 등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갈 것“ 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남선 기자  stego0317@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