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19]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코로나19 환자 597명…52.1% 차지
양봉모 기자 | 승인 2020.02.26 16:03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절반 이상은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사례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오전 9시 기준으로 확인된 국내 확진자 1천146명 중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사례가 597명으로 52.1%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청도대남병원 사례는 114명(10.0%)으로 어제에 비해 1명이 늘어났습니다.

114명은 환자 103명, 직원 10명, 가족 접촉자 1명입니다.

이 중 7명이 사망했고 80명은 해당 병원에 입원 중입니다.

26명은 외부 병원으로 이송됐고 나머지 1명은 타지역에서 치료 중입니다.

신천지대구교회와 대남병원의 집단감염으로 확인된 환자는 711명에 달해 전체의 62.1%를 차지합니다.

부산에서는 오늘 오전 9시까지 50명이 확인됐으며, 이 중 동래구 소재 온천교회 관련 사례가 23명으로 가장 많습니다.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요양병원에서는 요양보호사 1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경북 칠곡 밀알 사랑의 집에서는 총 69명 입소자 중 22명, 예천 극락마을에서는 거주자와 종사자 총 88명 중 2명, 다람 노인요양 공동생활가정에서는 종사자와 입소자 22명 중 종사자 1명이 각각 확진됐습니다.

천주교 안동교구 이스라엘 성지순례단에서도 현재까지 31명의 환자가 나왔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