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코로나19] 부산교육청, 모든 학원도 강력 휴원 권고교육부 방침에 따라 초.중.고 개학 일주일 연기
박찬민 기자 | 승인 2020.02.23 18:29

부산시교육청은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증가하면서 부산 지역 모든 학원에 대해 강력한 휴원 권고조치를 내렸습니다.

이와 함께 각급 학교의 모든 교육활동을 2월말까지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부산시교육청은 오늘(23일) 코로나19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시교육청은 현재까지 확인된 확진자에 대한 이동경로 및 접촉자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이미 확인된 동선에 대해선 즉각 방역소독을 실시해 가족 등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를 하기로 했습니다.

교육청은 경남 김해에 사는 확진자인 A씨(여·26·경남 김해)가 부산지역 B여중 교사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해당 학교를 즉시 폐쇄했으며, 소독과 함께 동료교사 등 접촉자에 대해 자율격리하도록 조치했습니다. 

A씨는 지난 2월 16일 오후 부산 동래구 온천교회에서 200번 확진자(19·남성)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A씨는 다음날인 17일과 18일 학교 교사모임에 참석했지만 신규교사고 방학 중이어서 학생들과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지난 2월 19일 200번 확진자(19·남성)가 머물렀던 부산 동래구 온천교회에 C초등학생(여)과 D유치원생(남) 등 남매 2명이 부모와 함께 이 교회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남매는 다음날인 20~21일 학교 등교와 유치원 등원을 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아버지 C씨(46)는 22일 관할 보건소의 검사 결과 양성 확진 통보를 받은 상태입니다.

아버지 C씨의 확진 판정에 따라 현재 이 남매는 어머니와 함께 자가 격리 중이며, 이들 3명도 23일 검사 절차를 밝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시교육청은 이 남매의 검사 결과와 관계없이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이들과 접촉했던 교사와 학생들에 대한 긴급 보호대책을 마련해 오늘(23일) 오전 학부모들에게 문자메시지로 통보했습니다. 

A학생이 다니는 초등학교의 담임선생님과 같은 반 학생 21명, B원생이 다니는 유치원의 교직원과 원생 전체(67명)에 대해 각각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자택에서 자율격리토록 했습니다. 

부산시교육청은 이 남매의 검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취할 계획이며, 교육부 방침에 따라 부산지역 초.중.고등학교도 일주일 개학이 연기됩니다. 

이와 함께 부산시교육청 관계자는 최근 2주내 온천교회를 방문한 사실이 있는 분은 부산시교육청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860-011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박찬민 기자  highh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