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국보 태안 마애삼존불 주변, 역사문화 체험장으로 정비
BBS NEWS | 승인 2020.02.18 11:06

국보 307호인 충남 태안군 동문리 마애삼존불입상 일대가 역사문화 체험 및 교육의 장으로 탈바꿈합니다.

태안군은 최근 '태안마애불 종합 정비계획 최종 보고회'에서 제시된 용역 결과를 토대로 세부 계획을 확정한 뒤 2029년까지 정비사업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태안마애불은 백제 시대 가장 오래된 마애불로, 가운데 보살상을 중심으로 좌·우측에 여래상이 배치된 전 세계에서 유일한 형식의 삼존불입니다.

땅속에 묻혀있던 백제 시대 연화대좌가 드러나면서 2004년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됐습니다.

군은 태안마애불의 정체성과 역사성이 큰 점을 고려해 역사문화 체험 및 교육의 장으로 조성할 계획으로 문화재 보호구역을 확대하고 태안마애불의 역사적 가치에 대한 학술연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