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29번환자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40여명 격리
BBS NEWS | 승인 2020.02.16 16:53

고대안암병원이 국내 29번째 코로나 19 환자가 다녀간 응급실을 폐쇄했습니다.

고대안암병원은 또 환자를 진료한 의사를 포함해 의료진과 병원 직원 36여명에 대해 자가격리조치를 했습니다.

당시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10명 이내로 파악됐는데 이들도 현재 격리 상태입니다.

29번째 환자는 어제 오전 11시 46분쯤 심장질환으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 방문했습니다.

이후 엑스레이 검사에서 폐렴이 확인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습니다.

병원은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확인되자 즉각 보건당국에 신고하고, 응급실을 폐쇄했습니다.

이 환자는 응급실 방문 당시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없어 선별진료 대상은 아니었습니다.

응급실 폐쇄 시점은 오늘 새벽쯤으로 알려졌습니다.

폐쇄 직전까지 29번 환자가 응급실에 있었다면 12시간 정도를 응급실에 머문 셈이어서 병원 내 감염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고대안암병원 관계자는 "응급실에 있던 의료진과 환자들은 현재 격리 중"이라며 "당시 응급실에는 주말이라 환자가 많지 않았고, 침상 1개마다 가림막이 처져있었다"고 말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