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 "양산 을로 바꿀 용의... 문재인의 성지서 붙겠다"
김호준 기자 | 승인 2020.02.11 17:52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9일 경남 밀양시 홍준표 전 대표 선거 사무실을 찾아 홍 전 대표 지지자에게 인사말을 하는 동안 홍 전 대표가 경청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를 향해 험지출마를 압박하는 가운데 이들은 여전히 거부 의사를 고수했습니다.

다만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양산 대전'으로 구도가 잡히면 출마지를 바꿀 용의가 있다"고 타협안을 내놨습니다.

홍 전 대표는 "경남에 더불어민주당의 '성지'가 3곳 있다. '노무현의 성지' 김해을, '노동자의 성지' 창원성산, 그리고 '문재인의 성지' 양산을"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와의 대결이니 문재인의 성지에 가서 붙는 건 의미가 있다"며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수용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민주당에서는 경남지사 출신인 김두관 의원이 양산을 출마를 밝힌 상태입니다.

홍 전 대표는 "양산을은 서울 못지않은 험지다. 문 대통령 지지세가 굉장히 센 곳"이라며 "그러니까 김두관 의원이 내려오지 않았겠나"라고 말했습니다.

홍 전 대표와 함께 '대표급 주자'로서 험지출마 요구를 받는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는 고향 거창에서 출마할 뜻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