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시, '신종코로나' 외국인 통역 서비스 지원...불법체류자도 단속 없이 치료
유상석 기자 | 승인 2020.02.11 15:54

외국인 지원시설인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서남권글로벌센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외국인 신고·접수센터로 운영됩니다.

서울시는 이 곳에서 영어와 중국어, 베트남어, 필리핀어, 파키스탄어, 네팔어, 몽골어, 우즈벡어 등 8개 언어로 상담을 제공하고 요청이 있으면 병원 진료에 동행해 통역해준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서남권글로벌센터에서 지원되지 않는 일본어와 태국어, 아랍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통역 서비스는 서울글로벌센터와 연계할 수 있도록 안내됩니다.

시 관계자는 "불법 체류자도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신고되는 일 없이 치료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외국인이어도 신종코로나에 감염된 경우 감염병 예방과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무료로 치료받을 수 있으며, 확진자는 격리 기간 생활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