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새판 짜인 검찰, 공식 업무 시작...검찰개혁 갈등 잠시 숨고르기
박세라 기자 | 승인 2020.02.03 11:43

 

법무부가 단행한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오늘 자로 시행되면서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 지휘부가 모두 교체됐습니다.

법무부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후속 조치로 검찰개혁에 본격적인 속도를 낼 방침입니다.

박세라 기자입니다.

 

법무부가 지난달 23일 단행한 인사로 검찰 중간간부들이 오늘부터 본격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의 경우 차장 검사 4명 모두가 교체됐습니다.

청와대 하명수사와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신봉수 2차장검사는 평택지청장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사건을 수사해 온 송경호 3차장검사는 여주지청장으로 발령났습니다.

대신 이근수 서울서부지검 부장검사가 2차장검사를, 신성식 부산지검 1차장검사가 3차장검사 빈자리를 각각 맡습니다.

조 전 장관 일가를 수사한 고형곤 반부패수사2부장검사도 대구지검으로 이동하는 등 부장검사진도 대거 바뀌었습니다.

검찰 조직 개편안도 오늘부터 시행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 2곳과 공공구사부 2곳, 외사부와 조세범죄 조사부 등 직접 수사 부서가 폐지됐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개혁 등으로 갈등을 빚었던 법무부와 검찰도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달 31일 검사 전출식에서 인사 대상이 된 검사들에게 ‘검사동일체 원칙’을 강조하며 “책상이 바뀐 것일 뿐 본질적 책무는 바뀌는 게 없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같은 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권력기관 개혁 추진계획 브리핑에서 “윤 총장이 ‘검찰도 개혁에 동참하겠다’고 분명히 약속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추 장관은 오는 7월까지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안 관련 후속 입법 계획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BBS 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