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부, 새로운 격리기준 마련, 생활지원비 등 지급 예산확보 추진...일주일 열흘이 고비
양봉모 기자 | 승인 2020.02.03 10:47

정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의 접촉자를 관리할 새로운 격리기준을 마련해 배포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접촉자에게 지원할 생활지원비와 유급휴가비용을 위한 예산확보 절차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부부처 차관급 인사와 지방자치단체 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각 부처가 최선을 다해 신속한 실행을 위한 조처를 해야 할 시점"이라며 "복지부 역시 내일까지 새로운 격리기준이 반영된 신종코로나 감염증 대응지침을 배포하고, 생활지원비와 유급 휴가비용 지원을 위한 고시제정 및 예산확보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중국의 감염이 확산하고 있어 지금부터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가 정말 중요한 고비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그 어느 때보다 모든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위기의식을 느끼고 힘을 모아야 할 시점"이라며 "전날 발표한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와 특별입국 절차 마련, 제주도 무사증 입국 중지는 긴급하면서도 유용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오늘부터 보건복지부 차관이 주재했던 일일점검회의와 보건복지부 장관이 주재했던 중앙수습본부 회의를 통합 개최해 보다 신속하고 책임있는 의사 결정을 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