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원행스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공업(共業)...함께 이겨내자"
홍진호 기자 | 승인 2020.02.02 14:4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속에서도 많은 불자들이 서울 조계사 등을 찾아 마스크를 착용한 채 경자년 새해를 기도로 맞이했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바이러스는 우리 모두의 공업으로 생겨났다며, 다 함께 마음을 모아 함께 이겨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홍진호 기자가 취재 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속에서도 조계사 대웅전은 정초 기도를 하기 위한 불자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습니다.

불자들은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과 함께 새해 기도를 올리고,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법문을 가슴 속에 새기며 마음을 밝혔습니다.

원행스님은 한양대 박사논문 지도교수의 병문안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으로 분주한 병원의 모습을 지켜봤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는 이 땅위에 함께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공업 때문에 생겨났다며, 함께 이겨내자고 당부했습니다.

[원행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지금 마스크 쓰신 분들이 많은데 공업입니다. 업이라는 것은 별업이 있고 공업이 있는데 혼자 짓는 게 있고 여럿이 짓는 게 있어요. 여러분들은 지금 여럿이 짓고 있는 공업을 짓고 있어요. 그 공업 때문에 바이러스 등 어려운 일들을 많이 겪습니다. 그러데 같이 안 살 수 없잖아요. 안 살 수가 없어요. 안 살 수가 없어요. 같이 겪어야 해요.]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조계사 정초기도 회향 법문을 통해, 마음속에 헛된 욕심을 덜어낼 것을 부처님의 가르침과 일상의 경험담을 통해 쉽게 설명했습니다.

스님은 우리들의 마음은 진심과 망심사이를 오간다며, 선행을 가로막는 장애 가운데 으뜸은 욕심이라며, 참회와 발원의 중요성을 설파했습니다.

막 출가를 한 스님들과 불교에 첫 입문을 한 불자들이 공부하는 ‘초발심자경문’의 중요성도 거듭 강조하며, 선행으로 업장을 소멸해 깨달음에 이르자고 밝혔습니다.

[원행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금년 경자년 정초법회를 통해서 정말 우리가 마음을 다잡고 착한 일을 해서 업을 뜯어 고쳐서 좋은 업을 받아서 계속 수행을 해서 나중에는 성불을 해야 합니다.]

조계사는 정초기도 회향 이후에도 입춘기도 등을 위해 사찰을 찾는 불자들에게도 마스크를 나눠주는 등, 적극적인 예방 조치에 나섭니다. 

[스탠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속에서도 불자들은 마스크를 한 채 질서정연하게 법회에 참석해 기도와 법문으로 마음을 밝혔습니다.

조계사에서 BBS NEWS 홍진호입니다.

(영상취재=허영국)

홍진호 기자  jino413@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