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비워야 채울 수 있다…양보해야 인연이 맺어지는 것"
김호준 기자 | 승인 2020.01.31 15:49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새로운보수당과의 당 대 당 통합 논의와 관련해 "비워야 채울 수 있다. 연인이 결혼할 때도 양보할 것은 양보해야 인연이 맺어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오늘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1차 대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면서 "여러 사연으로 다른 길을 갔던 세력들이 한 울타리로 모이는 건 100% 만족을 추구할 수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아예 처음 만나는 것보다 훨씬 더 어렵지 않겠나"라면서 "당장 아쉽고 미흡한 부분도 있겠지만, 앞으로 함께 바꿔나갈 몫으로 남겨둘 필요가 있는 부분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황 대표는 앞서 개최된 한국당 광역·기초의회 의원 워크숍에서 "우리가 경쟁할 상대가 친박이냐, 친이냐, 복당파냐"며 "우리가 싸울 사람은 문재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통합 신당에 오라고 하는 분 중 정말 마음에 안 드는 분들이 있을 것이다. 전 더 속상할 때가 많이 있다"면서도 "그렇지만 이기려고 하면, 동지라고 하면, 옆집 사람, 앞집 사람도 손잡고 똘똘 뭉쳐 싸우는 게 맞지 않나"라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공천관리위원회 구성과 행보를 놓고 당 일각에서 우려가 제기되는 데 대해서도 "가는 과정에서 '왜 왼쪽으로 안 가고 오른쪽으로 가냐', '2차선으로 안 가고 3차선으로 가냐' 여러 걱정의 말을 해주지만, 책임지고 결과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