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與 "신종 코로나 대응 7~10일 선거운동 제한하자"...野 "남 탓만"
박준상 기자 | 승인 2020.01.31 14:25

더불어민주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특별위원회가 일주일에서 열흘 동안 선거운동을 제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김상희 특위 위원장은 오늘 전체회의를 통해 "정치권의 선거운동 활동으로 감염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특히 "한 당에서만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치권이 전체적으로 한시적으로 선거운동을 제한하는 부분을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확진환자 접촉자 전수 자가격리와 중국 입국자의 동선 최소화, 지역사회 보건소 일반진료 잠정 중단, 군부대 휴가 및 외출 잠정중단 등 추가적 조치를 검토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방역보다 '가짜뉴스'를 잡는 데 더 큰 관심을 쏟고 있다면서 정부의 감염병 대응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더러 국민의 위기의식에 편승해 불안과 공포, 혐오와 배제의 바이러스를 퍼뜨린다고 비난했다"면서 "남 탓만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2차 감염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국민은 2차·3차 감염에 공포를 느끼고, 우한에 있는 국민을 데려오지 못하는 문 정부의 무능함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